SEO를 위한 패러그래프 라이팅

SEO를 위한 패러그래프 라이팅

하나의 단락(패러그래프)에서는 하나의 토픽만을 취급하고 단락을 조합해서 논리를 전개하는 문장 작성법을 「패러그래프 라이팅」이라고 합니다. 또, 패러그래프(단락)의 주제를 확실하게 표현한 한 문장을 「토픽 문장」 이라고 부릅니다. 지금부터 SEO 라이팅의 기초적인 요건부터 살펴보겠습니다.


단락의 조합에 따른 논리 전개

단락(패러그래프)이란 하나의 토픽에 관해 여러 문장으로 구성되어 정리된 것을 나타내는 단위를 말합니다. 언급하고 있는 대상이나 논점(무엇에 대해 말하고 있는가)를 하나의 단락으로 정리하고, 단락을 새로 만들어 다음 대상이나 논점을 전개시켜 나갑니다. 이런 토픽 별로 단락을 나눠 그 단락들을 조합해 문장을 써 가는 방법을 「패러그래프 라이팅」이라고 합니다. 영문 라이팅의 작성법과 같지만, 일본어에서는 신문 기사나 조작 메뉴얼과 같은 문장은 대부분의 경우 이 방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HTML은 논리구조를 표현하는 문서형식으로 그 논리구조는 영문 라이팅과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영문 라이팅의 기본형태인 패러그래프 라이팅은 HTML문서와의 친화성이 높고, 또 검색 엔진에 문서의 구조를 적절히 전달할 경우에도 적합한 라이팅법입니다. 즉 검색엔진 최적화에 있어서 패러그래프 라이팅을 준수하는 것은 유용합니다.

패러그래프 라이팅으로 얻을 수 있는 이점

  • 유저가 페이지 내의 정보를 파악하기 쉬워진다.
  • 유저가 페이지 내의 정보를 단번에 정확하게이해하기 쉬워진다.
  • 검색 엔진이 페이지 내의 중요요소를 해석하기 쉬워진다.

먼저 결론부터 쓰자

패러그래프 라이팅에 한해서 중요한 것은 먼저 결론부터 쓴다는 것입니다. 어떠한 테마에 대해서 설명을 할 때 여러 토픽을 조합해서 설명하게 되는데, 이 토픽들 중 먼저 결론이 되는 부분을 작성하고, 그와 함께 몇 가지 근거가 되는 토픽을 작성해 나간다는 방법을 통해 심플하고 알기 쉬운 논리구조를 페이지에 나타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설명 방법을 통해 상품이나 서비스의 설명 등은 이해하기 쉬워지고, 유저 입장에서도 내용을 이해하기가 쉬워짐과 동시에, 검색 엔진에 있어서도 중요한 부분을 분석하기 쉬운 문장구조가 됩니다. 또, 설명에 사용하는 토픽을 중요도가 높은 순서대로 정렬하여 유저가 중요한 부분을 놓칠 확률을 줄일 수 있고 시각적으로도 구조를 이해하기 쉬워집니다.

문서 전체의 서두 부분에서 결론을 전달하도록 합시다. 문장을 결론부터 쓰는 것으로 유저는 본문의 내용을 파악하기 쉬워지고 전달하려고 하는 내용도 보다 쉽게 전달될 수 있습니다. 물론 검색엔진에 대해서도 body요소의 첫 머리에 가까운 부분이나 p요소의 첫 머리에 가까운 부분에 결론을 쓰는 것으로 강하게 무게가 실리는 위치에 키워드를 효과적을 넣을 수 있게 됩니다.

한 단락에서는 한 토픽만 취급하자

속독을 하는 유저의 행동을 서포트 하는 것은 중요하지만, 이것을 효과적으로 진행함에 있어 중요한 것은 단락의 구성입니다. 속독을 하는 사람은 각 단락의 첫 머리의 몇 단어만 읽는 스타일을 가진 사람이 많다고 합니다. 이 경우, 하나의 단락에서 두 가지 이상의 토픽에 대해 다루게 되면 두 번째 토픽부터는 놓쳐버릴 가능성이 커집니다. 하나의 단락에서는 하나의 토픽만을 다루게 하고, 토픽이 여러 가지일 경우에는 단락을 나눠 첫 머리만 읽는 유저에 대해서도 모든 토픽의 개요를 전달할 수 있습니다.

또 단락의 첫 머리에는 가능한 한 그 단락의 내용을 요약한 문장이 오도록 합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단락 별로 첫 머리 부분만 골라서 읽는 유저도 보다 정확하게 이해 할 수 있게 됩니다. 이 단락의 첫 머리에 두는 문장을 「토픽 문장」 이라고 부릅니다.

토픽 문장으로 유저의 이해를 돕자

단락에 처음에 오는 그 단락의 토픽을 확실하게 표현하는 하나의 문장을 라이팅 용어로 「토픽 문장」 이라고 하는데 저널리스트 등이 쓰는 문장에는 반드시 이 토픽 문장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신문기사 본문의 가장 처음에 오는 한 문장 등이 토픽 문장이 좋은 예입니다. 단락이 시작하는 부분의 한 문장으로 그 단락의 토픽을 확실하게 설명하는 것은 문장을 알기 쉽게 함과 동시에 속독하는 유저에게 있어서는 내용을 파악하기 쉬운 문장이 됩니다. 속독을 하는 유저는 보통 단락 첫 머리의 몇 단어만을 보고 내용을 파악하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영어권 등을 중심으로 한 영문 라이팅 방법은 비즈니스 문서부터 웹 페이지까지 결론을 먼저 쓰는 것을 철저히 지키고 있습니다. 문서 전체 중에서 첫 머리에 결론을 두고 있는 것뿐 아니라 문서를 구성하는 각 요소 안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예를 들면, 단락이라고 할 경우 그 첫머리 부근에 결론을 두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키워드 돌출도와 검색엔진 최적화

검색 엔진도 마찬가지로 단락의 첫 부분에 오는 몇 가지 단어에 무게 중심을 둡니다. 이것을 키워드 돌출도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말해 온 것과 같은 이유로 단락의 첫 부분의 몇 가지 단어에는 그 단락 안에서 특히나 중요한 키워드가 포함되어 있다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유저에게 있어서 알기 쉬운 문장을 쓰는 것으로 검색 엔진으로부터도 적절한 평가를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영어권에서 개발 된 검색 엔진도 그 문서구조를 바탕으로 스코어링이라는 방법을 사용하여 각 HTML요소의 첫 머리 부근에 쓰여진 어휘에 무게 중심을 둡니다. 예를 들면, 단락을 표시하는 p요소나, 제목을 나타내는 h요소, 표제를 나타내는 title요소 등, 모든 요소에서 첫 머리 부근에 나타나는 어휘에 무게를 싣습니다. 지금까지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단락 등의 요소의 첫 머리에 토픽 문장을 배치하고, 첫 머리 부근에 중요한 키워드가 들어갈 수 있도록 해서 독자의 이해를 돕고 동시에 검색 엔진 최적화를 위한 평가에도 좋은 결과가 나오는 문장을 쓸 수 있도록 합시다.


다음 콘텐츠도 참조하시면 좋습니다

좋은 형식을 갖춰 잘 전달되는 콘텐츠를 만들자
유저 친화적인 텍스트 콘텐츠 라이팅
키워드 돌출도의 최적화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19 − fourteen =